무역분쟁 우려에 기업체감경기 냉각…2년2개월만에 최저
이경 기사입력  2018/12/28 [09: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미중 무역분쟁 우려 등으로 기업 체감경기가 2년 2개월 만에 가장 부진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심리, 기업 체감경기를 통틀어 살펴볼 수 있는 경제 심리지수는 2년 4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8년 1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보면 이달 전체 산업의 업황 BSI는 72로 한 달 전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업황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지수화한 것이다. 기준치인 100보다 낮으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낙관하는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전체 산업 업황 BSI는 2016년 10월(71) 이후 최저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 업황 BSI가 71로 2포인트 하락했다.

 

세부업종 중에선 화학물질·제품(61)에서 16포인트가 빠졌다.

 

주요 화학 제품의 공급 과잉,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수요 둔화가 겹치면서다.

 

1차 금속(62)은 7포인트 하락했다.

 

중국 내 철강 가격이 하락하고 건설·자동차 등 전방산업이 부진한 여파다.

 

제조업체를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업황 BSI가 76에서 73으로 하락했고 중소기업은 69로 변함없었다.

 

형태별로는 수출기업(75), 내수기업(69)이 각각 4포인트, 1포인트 떨어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공산품 가격 상승에 2월 생산자 물가지수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