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디언, 손흥민 '세계축구 톱100' 78위
강수빈 기사입력  2018/12/19 [09: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손흥민(26·토트넘)이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이 뽑는 세계 남자 축구선수 '톱100'에 한국 선수 최초로 이름을 올렸다.

 

2012년부터 매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 100명을 선정하는 가디언은 18일(현지시간) 2018년 순위 중 71∼100위를 먼저 공개했다.

 

이 중 손흥민은 78위로 뽑혔다.

 

가디언의 남자 선수 '톱100'에서 한국 선수가 이름을 올린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여자 순위에선 '지메시' 지소연(첼시)이 지난해 34위, 올해 41위에 오른 적이 있다.

 

그러나 남자 순위에선 손흥민이 한국 선수 최초이며, 아시아에선 세 번째다.

 

아시아 남자 선수로는 가가와 신지가 2012년(94위), 2013년(89위) 포함됐고, 혼다 게이스케(이상 일본)가 2013년 68위에 오른 바 있다.

 

올해 남자선수 '톱100' 투표엔 지도자, 전·현직 선수, 언론인 등 세계 69개국 225명으로 구성된 평가단이 참여했다.

 

가디언은 "높은 에너지를 뽐내는 손흥민은 관중이 좋아하는 선수"라며 "아시아 최고의 축구 스타라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손흥민 외에 71∼100위에는 치로 임모빌레(라치오·73위), 가브리엘 제주스(맨체스터 시티·81위), 디에고 코스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88위), 곤살로 이과인(AC밀란·90위),윌리안(91위), 올리비에 지루(이상 첼시·97위) 등이 포함됐다.

 

후속 순위는 70∼41위, 40∼11위, 톱10으로 나뉘어 차례로 발표된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6차례 남자선수 투표 중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4차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차례 1위에 올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2분기 육계 1억 2천만 마리…복날 앞두고 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