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올레드 비중 60% 돌파…삼성 점유율 93%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8/12/17 [09: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전세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올레드(OLED) 비중이 처음 6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 3분기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 매출은 총 107억9천999억달러(12조2천525억원)였으며, 이 가운데 61.1%(66억403만달러)를 올레드 패널이 차지했다.

 

올레드 비중은 지난해 1분기만 해도 35%에 그쳤고 올 2분기에도 40%대였으나 3분기에는 이전 최고치였던 지난해 4분기 기록(55.8%)을 가볍게 뛰어넘었다. 특히 올 4분기에는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레드 시장의 이런 급성장세는 프리미엄 제품인 플렉시블 올레드 매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3분기 플렉시블 올레드 매출은 46억1천400만달러(5조2천345억원)로, 전분기의 2배 이상이 됐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57.9% 늘었다. 전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년 전보다 15.8%포인트 오른 42.7%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TFT-LCD 패널 시장의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1.3%나 줄어든 41억9천583만달러에 그치면서 비중도 56.2%에서 38.9%로 줄었다.

 

업체별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플렉시블 아몰레드(AMOLED)로 스마트폰 시장 성장을 이끌면서 매출과 출하량에서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는 양상이다.

 

올 3분기에 올레드 패널 시장에서 매출 기준 점유율 93.3%를 차지했고, 특히 플렉시블 올레드 시장에서는 무려 94.2%의 점유율로 '사실상 독점' 체제를 확고하게 구축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 1천114만원…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