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수입물가, 3년10개월만에 최대폭 하락
이경 기사입력  2018/12/13 [09: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국제유가 하락 여파로 수입물가가 3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낙폭은 3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8년 11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2010=100)는 87.96으로 한 달 전보다 4.6% 하락했다.

 

수입물가가 떨어진 것은 8월(-0.2%) 이후 처음이며, 이번 낙폭은 2015년 1월(-7.5%) 이후 최대였다.

그간 수입물가 상승을 이끈 유가가 떨어지자 수입물가도 하락 전환했다.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65.56달러로 한 달 전보다 17.4% 떨어졌다.

 

구체적으로 보면 원재료 수입물가가 9.1% 떨어졌고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의 하락으로 중간재 수입물가도 3.4% 떨어졌다.

 

자본재, 소비재 수입물가는 각각 0.5%, 0.6%씩 내렸다.

 

품목별로는 원유(-17.6%), 나프타(-23.2%), 벙커C유(-8.6%) 등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수출물가지수는 86.10으로 2.3% 하락했다.

 

수출물가가 떨어지기는 지난 3월(-1.4%) 이후 처음이다. 하락 폭은 2016년 4월(-2.9%) 이후 가장 컸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 화학제품 수출물가가 떨어진 데다 원/달러 환율도 한 달 전보다 0.2% 하락하면서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가 1.0% 떨어졌고 공산품은 2.4% 내렸다.

 

수출 품목별로는 경유(-15.3%), 휘발유(-22.0%), 제트유(-12.1%) 등에서 수출물가 낙폭이 컸다.

 

한국의 주력 수출 상품인 D램 수출물가는 지난달 2.0% 하락했다.

 

D램 수출물가는 8월부터 4개월째 내리막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공산품 가격 상승에 2월 생산자 물가지수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