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60%대 무너져…5년2개월 만에 처음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8/12/03 [10: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전셋값이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보이며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5년여만에 처음으로 60% 밑으로 떨어졌다.

 

국민은행의 부동산 플랫폼인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11월 주택가격 월간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9.6%를 기록해 60%의 벽이 깨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60% 미만으로 내려간 것은 2013년 9월 59.1%를 기록한 이후 5년 2개월 만에 처음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2013년 10월 60.1%를 시작으로 60%대를 회복한 이후 2016년 5월 역대 최고인 75%까지 올랐다.

 

주택경기 회복을 위한 각종 규제 완화로 집값이 오르기 시작했으나 글로벌 경기침체 이후 주택공급 물량 감소의 여파로 2015년부터 매매가격보다 전세가격이 더 많이 뛰면서전세가율도 치솟은 것이다.

 

그러나 올해 1월 69.3%로 다시 60%대로 내려온 뒤 1년도 채 안 돼 다시 50%대로 하락했다.

 

지난해와 올해 서울 아파트 공급물량 증가 등으로 전셋값은 상대적으로 안정된 반면 부동산 이상과열로 매매가격이 급등하면서 전세가율이 떨어진 것이다.

 

구별로는 강남구의 전세가율이 48.7%로 서울 전체를 통틀어 가장 낮았고 용산구도 49.2%로 그 뒤를 이었다.

 

송파구는 전월 대비 0.3%포인트 하락한 50.0%를 기록했다.

 

강북지역의 전세가율도 하락해 중랑구는 지난 10월 72.8%에서 11월에는 71.6%로, 성동구는 69.8%에서 68.4%로, 도봉구는 65.7%에서 64.6%로, 노원구는 62.3%에서 61.6%로 각각 떨어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복지부, 내년 4월부터 기초연금 30만원 인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