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희망직업 1위는 '공무원'…현실은 '회사원'
허승혜 기사입력  2018/11/30 [09: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우리나라 성인남녀들이 희망하는 최고의 직장은 '공무원'이지만 현실을 고려해 목표로 정한 직업으로는 '사무직 회사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성인 1천143명을 대상으로 직업 선호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구직자(404명)의 66.6%는 현실을 감안한 목표직업과 실제 희망직업이 일치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직장인(739명)의 경우도 75.5%가 같은 반응을 보였다.

 

현실과 무관하게 갖고 싶은 직장으로는 '공무원·공공기관 종사자'를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26.7%(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 카페·식당 등 사업가(16.2%) ▲ 사무직 회사원(15.0%) ▲ 순수예술가(11.4%) ▲ 변호사·의사 등 전문직(11.4%) ▲ 엔지니어·설계자 등 기술자(9.9%) ▲유튜버·BJ 등 1인 방송인(9%) ▲ 연예인(7.4%) ▲ 웹툰 작가 등 크리에이터(6.4%) 등의 순이었다.

 

희망직업을 선택한 이유로는 공무원을 꼽은 응답자의 경우 '안정적일 것 같아서'라는 답변이 95.5%에 달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회사원 희망자도 35.9%가 '안정성'을 들었다.

 

현실을 고려해 목표를 설정한 직업으로는 전체의 49.5%가 '사무직 회사원'이라고 밝혀 가장 많았다. '공무원·공공기관 종사자'(32.2%)와 '엔지니어·설계자 등 기술자'(15.1%)가 뒤를 이었다.

 

목표직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 요소도 단연 '안정성'(41.8%)이었고, 적성(17.1%)과 월수입(16.8%), 취업 성공 가능성(11.9%), 미래 전망(7.9%) 등의 순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복지부, 내년 4월부터 기초연금 30만원 인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