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채소 가격 일주일 새 12% 하락
이경 기사입력  2018/10/23 [09: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채소 가격이 최근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서서히 작년 수준을 회복하고 있다.

 

23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사이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 19일 현재 채소 가격은 한 주 전보다 12.4% 내렸다.

 

채소는 조사 대상 21개 품목 가운데 14개가 내렸고 7개가 올랐다.

 

상추와 쪽파가 한 주 만에 가격이 모두 20.1% 내려 하락 폭이 가장 컸다.

 

무(-10.1%), 배추(-6.5%), 오이(-11.1%) 등 식탁에 자주 오르는 채솟값이 전반적으로 내렸다.

 

배추 1포기(1천950∼2천g)는 4천259원으로 1년 전(4천499원)보다 싸졌으며 작황이 부진한 무는 1개(1천500g)에 2천577원으로 1년 전(2천5원)보다 28.5% 올랐다.

 

배추와 무는 7월 폭염·가뭄과 8월 고온과 잦은 비 등 산지 기상여건이 좋지 않아 출하량이 줄어들면서 올여름 가격이 큰 폭으로 뛰었으나 최근 들어 하락세로 돌아섰다.

 

한 주 새 가격이 오른 품목은 단무지(8.7%), 생강(3.6%), 당근(3.4%)으로 상승 폭이 하락 품목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작았다.

 

생선류도 고등어가 21.1% 가격이 내리면서 전체적으로 5.2% 하락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국세청, 올해 부동산법인 고액체납 비중 14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