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주택담보대출 2조6천억 증가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8/10/02 [09: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개 주요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394조9천7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달보다 2조6천277억원, 전년 동월보다 23조3천171억원 늘어난 수치로 지난달 유주택자의 추가 주택구입용 대출을 차단하다시피 한 9·13 대책이 발표됐지만, 추격 매수가 많았고, 당시 매매계약에 따른 대출이 지난달 집행된 경우가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지난해 8·2 대책을 경험한 투자자들이 대책 발표를 앞두고 주택담보대출이 갑자기 끊길 것을 우려해 서둘러 대출을 받은 것도 영향을 끼쳤다.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크게 늘지 않았다.

 

주요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03조6천752억원이었으며, 증가액은 1천682억원에 그쳤다.

 

전월에는 이 수치의 5배가 넘는 9천97억원이 늘어난 바 있다.

 

전월대비 신용대출 잔액이 감소한 한 시중은행은 "추석에 유동성이 늘면서 신용대출 일부가 상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풀이했다.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을 아우르는 가계대출 잔액은 총 555조8천300억원을 기록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국세청, 올해 부동산법인 고액체납 비중 14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