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중·일, 2030년 월드컵 공동 개최 추진
강수빈 기사입력  2018/06/14 [08: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대한축구협회가 중국, 일본, 그리고 북한과 함께 2030년 월드컵 공동 유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중국, 일본과 손잡고 2030년 월드컵 공동 유치에 나서기로 했던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피파총회에 함께 참석한 북한측에 합류를 제안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동아시아축구연맹을 이끌고 있는 정 회장은 올해 안에 실무회담을 거쳐 구체적인 제안을 내놓는다는 계획다.

 

미국이 속한 북중미 연합은 아프리카 모로코를 따돌리고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됐다.

 

북미 정상회담의 화해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미국의 경쟁자인 모로코에 한표를 던진 점은 눈길을 끌었다.

 

본선 참가국이 32개국에서 48개 나라로 확장되는 만큼 공동 유치에 대한 시각도 긍정적이다.

 

2002 한일월드컵에 이어 역대 두번째 공동 개최를 이끌어낸 총회가 막을 내린 가운데, 이번 월드컵 개최지 선정이 오는 2030년 또 한 번의 대회 공동유치에 나서는 우리나라의 행보에 어떤 영향을 끼칠 지 주목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국세청, 올해 부동산법인 고액체납 비중 14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