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격자 택시 운전자 90여 명 무더기 적발
허승혜 기사입력  2017/11/30 [09: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운전면허가 정지당하는 등 제대로 된 자격 없이 운전대를 잡은 택시기사 90여 명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시는 5∼10월 특별 점검을 한 결과 실제 운행을 한 택시운수 부적격자 92명을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적발된 택시기사 가운데 25명은 운전면허 정지자, 67명은 정밀검사를 받지 않은 경우였다.
 
서울시는 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운전면허가 취소·정지됐거나 정밀검사를 받지 않은 '택시운수 부적격자 명단'을 확보해 실제 운전대를 잡았는지 조사했다.

 

서울시는 "부적격 운행이 적발되면 사업주는 과징금 180만 원, 종사자는 과태료 50만 원을 부과하게 돼 있다"며 "11월 현재 6건에 대해 과태료와 과징금을 부과했다"며 "나머지 86건은 행정처분을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복지부, 내년 4월부터 기초연금 30만원 인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