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가구 소득 4.4% 늘 때 소비는 5.7%↑
이경 기사입력  2024/04/17 [09: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작년 가구 소득이 4.4% 늘었다.

 

신한은행이 17일 공개한 '2023년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만20∼64세 경제활동자(근로자·자영업자 등) 1만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지난해 가구 월평균 소득은 544만원으로 집계됐다.

 

2022년(521만원)보다 4.4%(23만원) 늘었지만, 같은 기간 가구 월평균 소비는 261만원에서 276만원으로 5.7%(15만원) 증가했다.

 

가구 소득에서 지출 항목별 비중은 ▲ 소비 50.7%(276만원) ▲ 부채상환 9.9%(54만원) ▲ 저축·투자 19.3%(105만원) ▲ 예비자금 20.1%(109만원)로 조사됐다.

 

소비 중에서는 식비(23.2%)가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고, 이어 교통·통신비(14.5%), 월세·관리금·공과금(12.7%), 교육비(10.1%), 의료비·건강보조제 구입비(5.1%) 순으로 비중이 컸다.

 

경제활동자 중 직장인 5천명에게 따로 작년보다 올해 소비가 더 늘었냐고 묻자 38.7%가 "그렇다"고 답했다.

 

더구나 이들 가운데 96.1%는 이 소비 증가가 물가 상승과 영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68.6%의 직장인은 올해 도시락을 싸거나 약속이 없는 날 구내식당을 이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점심값을 줄이려고 노력한 적이 있었다.

 

한편, 부채를 가진 가구의 평균 부채 잔액은 1억201만원으로 1년 새 7% 줄었다.

 

하지만 월 부채 상환액은 고금리 등의 영향으로 평균 85만원에서 93만원으로 8만원 늘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테슬라·현대차·기아 등 19개 차
많이 본 뉴스